제로페이 가맹점 120만 돌파…연간 목표 조기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로페이 가맹점 120만 돌파…연간 목표 조기 달성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은 제로페이 가맹점이 120만개를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3일 기준 120만7168개를 넘어섰다.

2018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제로페이는 선불·직불·후불 결제, 포인트, 바우처 등 다양한 서비스와 융합 가능한 QR 인프라다. 22개 은행과 26개 핀테크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간편결제망이다.

2021년 7월 가맹점 100만개를 돌파한 제로페이는 약 2개월 만에 120만개 가맹점을 돌파했다. 이는 연내 목표를 조기 달성한 수치다.

120만개 가맹점 중 연 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 가맹점이 전체 비중의 90% 이상을 차지해 소상공인 지원 측면에서의 제로페이 역할이 두드러졌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에 결제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거나 매우 적다. 업종별 가맹 현황을 살펴보면 음식점이 29만7000여개로 가장 많았고 생활·교육업 23만개, 편의점·마트가 10만여개로 그 뒤를 이었다. 제로페이는 편의점에서부터 동네 마트, 병의원, 약국, 미용실, 실내체육센터 등 다양한 소상공인 가맹점에서 이용되고 있다.

전국 가맹점 수의 증가에 따라 제로페이 가맹점 지도 애플리케이션(앱) '지맵(Z-MAP)' 역시 9월 정기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 맞춤형 신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이번 제로페이 가맹 120만 돌파는 연내 목표를 조기달성했다는 점에서 뜻깊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는 소상공인과 함께해왔기에 이 수치가 더욱 값지다”며 “앞으로도 제로페이는 대한민국 핀테크 사업 견인과 공공 인프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