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신용보증재단 11월 개소...세종지역 보증지원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종시청 전경
<세종시청 전경>

세종시(시장 이춘희)는 15일 시청 집현실에서 세종신용보증재단 설립을 위한 발기인(창립) 총회를 개최했다.

총회에서는 재단설립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설립취지문(안) 채택, 정관 제정(안), 사업계획 및 수지예산(안), 이사장 후보자 추천 등을 심의·의결했다.

시는 총회 결과에 따라 확정된 정관 및 사업계획서 등 관련 서류를 마련해 중소벤처기업부로 재단 설립허가를 신청하고 내달 말까지 인가 절차를 완료한다.

세종신용보증재단 출범을 위해 임원 구성·직원 채용, 사무실 환경 구축 등 필요한 제반 절차를 신속히 추진하고, 오는 11월 사무실을 개소한 후 내년 1월부터 보증업무를 개시할 계획이다.

시는 세종신용보증재단 설립으로 그동안 공주, 천안 등에서 자금 지원을 받던 관내 상인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보증지원 확대 등 지역 경제에도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내다봤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번 발기인 총회를 통해 세종신용보증재단 설립이 한층 가까워졌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경영 안정 개선에 도움이 되고자 세종신용보증재단 설립 완료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