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반도체·배터리 소재에 5조1000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가 오는 2025년까지 반도체·배터리 소재사업에 5조1000억원을 투자해 글로벌 최고의 소재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SK㈜, 반도체·배터리 소재에 5조1000억원 투자

SK㈜는 15일 투자자 대상 콘퍼런스콜을 통해 첨단소재 사업의 중장기 성장전략을 공개했다.

SK㈜는 반도체 소재에 2조7000억원을 투자해 웨이퍼, 특수가스 등 기존 핵심제품의 점유율을 확대하고 신규 포트폴리오 확보를 통한 기술 경쟁력을 극대화한다. 실리콘 웨이퍼 생산량을 현재의 월 130만장에서 오는 2025년에는 월 162만장으로, 특수가스(NF3)는 연 1만2500톤에서 1만8000톤으로 늘린다.

전력·화합물 반도체 분야에서는 1조원을 투입해 SiC 웨이퍼사업 증설과 화합물반도체·소재 국산화 투자를 진행한다. SiC 웨이퍼는 연 3만장에서 60만장으로, 전력·화합물 반도체는 연 2000개에서 8만5000개로 생산량을 확대한다.

배터리 소재에서는 2조4000억원을 투자해 기존 동박 사업의 글로벌 확장과 차세대 배터리 소재 투자를 가속한다. 동박 연 5만톤에서 15만톤으로 생산량을 확대하고, 배터리 음극재, 양극재도 오는 2025년까지 각각 4000톤, 5000톤을 생산하기로 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