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AI원팀-스타트업 공동사업 개발 프로젝트'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한국무역협회는 16일 비대면으로 '인공지능(AI) 원팀-국내 스타트업 간 오픈 이노베이션 실증(PoC) 데모데이'를 열었다.

AI 원팀은 작년 2월 국내 AI 산업 혁신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출범한 산·학·연 협의체다. KT, 현대중공업그룹, LG전자, LG유플러스, 동원그룹, 우리은행, KA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참여했다. 무협은 지난 4월 AI 원팀과 '개방형 A)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날 데모데이에서는 PoC 대상으로 선정된 5개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인공지능연구원은 AI 원팀 소속인 우리은행과 협업해 머신러닝 기반 기업여신 심사지원 고도화에 나선다. KT와는 딥러닝 기반 종합자산관리 시스템 고도화 모델 실증을 진행한다.

모픽(MOPIC)은 현대중공업그룹 선박 자율운항 전문회사인 아비커스 및 KT와 3차원 디스플레이 입체영상을 활용한 산업재해 예방 솔루션 효용성을 시험한다.

모플(Mofl)은 동원그룹과 AI 기반 시계열 분석으로 식음료 제품수요 예측 솔루션을 테스트한다. 열사람(10pple)은 KT와 AI 반려동물 건강유지 서비스를 검증한다.

각 프로젝트는 연말까지 진행한다. AI원팀과 서울산업진흥원, AI양재허브, 산학협동재단 등 무협 PoC지원 파트너 기관에서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한다.

이동기 무협 혁신성장본부장은 “앞으로도 PoC 프로젝트로 우수 스타트업과 대기업 협업 기회를 발굴하고 스타트업 스케일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