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추석 앞두고 의료진과 지역사회에 기부금 등 전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신성빈 롯데홈쇼핑 마케팅본부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박영준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 회장.
<왼쪽부터 신성빈 롯데홈쇼핑 마케팅본부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박영준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 회장.>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추석을 앞두고 16일 영등포구 선별진료소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 100여명에게 '응원 키트'를 지원하고,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금 8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행사는 롯데홈쇼핑 본사가 위치한 영등포 지역 사회공헌활동인 '희망수라간'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서울 영등포구청 별관 내 '희망수라간'에서 진행된 전달식에는 롯데홈쇼핑 신성빈 마케팅본부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 박영준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추석을 맞아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선별진료소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비타민, 마사지건, 다리순환패치 등으로 구성된 '응원 키트'를 전달했다. 또한, 영등포지역 소외계층의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 8000만원을 기부했다.

신성빈 롯데홈쇼핑 마케팅본부장은 “추석을 맞아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서 애쓰고 있는 선별진료소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들을 위해 비타민과 건강용품 등 '응원 키트'를 지원하고, 지역 소외계층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부금도 전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상생 활동으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