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산업부 장관 "산업구조 혁신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6일 서울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경제연구기관장 간담회를 갖고 “탄소중립 실현 등 산업구조 근본적 재편과 함께 격화되고 있는 국가 간 산업경쟁 속에서 새로운 성장잠재력까지 확충해 나가야 하는 중차대한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코로나19가 계속되는 가운데 기저효과는 사라지고 새로운 당면 이슈에도 대응해 나가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우리 산업의 진정한 역량이 드러나게 될 변곡점”이라고 평가했다. 또 “물가 상승 압력과 함께 코로나19 4차 대유행 등에 따른 경제심리 악화 등 여전히 우리 경제에 위협요인이 상존한다”고 지적했다.

문 장관은 수출·산업이 이끄는 경제 회복세 유지와 함께 산업구조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세계 공급망 재편 속에서 공세적으로 산업·기술 주도권 확보 △탄소중립·디지털화를 기회로 선도형 산업구조 전환 본격화 △사회적 가치와 양질의 일자리를 이끄는 포용적 산업 전환 실현을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국가 간 첨단산업 육성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주요국 산업정책도 적극적 기조로 전환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친환경·디지털 대전환 등 새로운 패러다임 속에서 우리 산업이 살아남고 주도권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 역할 당부했다.

문 장관은 “산업정책에 대한 역할과 기대가 전통적 제조기반 확충을 넘어 경제·산업구조 혁신, 일자리, 복지 등 새로운 가치 충족까지 더욱 복잡하고 다양해지고 있다”면서 “당면 이슈 대응이 30년 뒤 우리 경제와 사회의 미래를 좌우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으로 정책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