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메타버스 도입 시동… CJ올리브네트웍스와 손잡고 회의실 시범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올리브네트웍스가 메타버스를 통해 진행한 채용설명회. 사진=전자신문DB
<CJ올리브네트웍스가 메타버스를 통해 진행한 채용설명회. 사진=전자신문DB>

서울시가 '메타버스'를 시정에 도입한다. 시는 CJ올리브네트웍스가 제공하는 메타버스 플랫폼에 가상 회의실을 만들어 시범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가상공간 회의실엔 아바타 공무원이 들어와 토론하며 회의하고 주요 행사도 열린다. 공개행사에는 시민도 아바타로 참여할 수 있다.

회의실과 아바타 모두 실사 느낌 3D로 구현된다. 가상현실(VR) 영상, 3D오브젝트 등 전달력을 높일 수 있는 특수기능을 활용해 현장감 있는 회의가 가능하다. 건물과 도시계획 조감도 등을 3D와 360도 VR로 구현해 마치 눈앞에 있는 것처럼 생생하게 보며 회의를 진행할 수 있다.

회의실은 6명이 들어가는 소회의실부터 200명이 참석 가능한 콘퍼런스룸까지 다양하다. 회의 성격과 규모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협업 메타버스 플랫폼을 서울시에 제공한다. 서울시는 플랫폼을 활용해 CJ올리브네트웍스 메타버스 기술과 기능을 실증한다.

서울시는 메타버스 회의실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메타버스의 시정 활용 가능성을 모색한다. 2023년까지 시 자체적으로 '메타버스 서울 플랫폼'을 구축해 활용도가 높은 주택·도시계획·문화관광 분야 등 시정에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박종수 스마트도시정책관은 “메타버스 기술 시정 도입을 시작으로 향후 시공간 제약 없이 경제·교육·문화·관광 등에 특화된 메타버스 행정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