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꺼내는 토스뱅크…'결제 데이터' 주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하반기 인가 돌입…인터넷전문銀 최초
직접 발급·관리로 '여신 업무' 시너지
일각선 "먹을 게 없는 시장" 의문 표해
업황 불투명·가맹점 수수료 하락 우려

'신용카드' 꺼내는 토스뱅크…'결제 데이터' 주목

토스뱅크가 신용카드업에 도전장을 내민다. 다음 달 은행 영업과 동시에 신용카드업 허가를 받아 직접 신용카드 발급·관리 등 여신 업무에 시너지를 낸다는 복안이다. 새로운 신용카드업 인가는 지난 2002년 이후 20년 만이다.

토스뱅크는 16일 올 하반기 신용카드업 인가를 받기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면서 신용카드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대한 서둘러서 금융당국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전문은행의 신용카드업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 가운데 신용카드업 허가권을 획득한 곳은 아직 없다.

금융당국도 새로운 신용카드업 출현을 위해 판을 깔았다. 금융위는 오는 11월 18일 여신전문금융업 시행령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규정 변경을 예고했다. 금융위는 지난 7월 신용카드업 겸영허가 요건을 완화했다. 개정안은 은행의 신용카드업 겸영 요건 완화가 골자다.

'신용카드' 꺼내는 토스뱅크…'결제 데이터' 주목

기존에는 은행이 신용카드업 겸영 허가를 받으려면 엄격한 대주주 요건을 충족해야 했다. 은행이 신용카드업 인가를 신청하면 대주주의 자기자본이 출자금액의 4배 이상이어야 한다. 앞으로는 대주주 요건 가운데 '부실 금융기관의 대주주 여부 심사'만을 적용하도록 고쳤다.

토스뱅크는 다음 달 정식 영업을 시작하는 만큼 올해 안에 신용카드업 허가도 동시에 받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은행 영업과 동시에 직접 신용카드 발급·관리 등 여신 업무에 시너지를 내기 위해서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은행, 증권, 보험, 전자지급결제대행사(PG) 등 여러 금융 계열사를 보유했다. 그러나 아직 카드업은 갖지 못했다.

일각에서는 토스뱅크의 신용카드업 진출에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가맹점 수수료가 지속 하락하는 상황에서 이른바 '먹을 게 없는 시장'이라는 것이다. 신용카드 업황이 불투명한 데다 준비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고려할 때 직접 진출은 위험이 크기 때문이다.

토스뱅크는 신용카드 결제 데이터에 주목하고 있다. 카드사가 되면 고객과 가맹점 인프라를 비롯해 막강한 결제 데이터를 쌓을 수 있다. 카드사의 경우 기본 서비스가 지급·결제인 데다 약 300만개에 이르는 전국 신용카드 가맹점에서 수집되는 카드 결제 정보가 축적돼 있다. 여기에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시대에 카드 결제 정보를 빅데이터화하고 분석할 수 있다. 각 개인에게 맞춤형 금융상품 추천이 손쉬워 경쟁력을 기를 수 있다.

토스뱅크는 신용카드업 허가를 통해 고객의 다양한 소비 패턴을 바탕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또 카드 결제계좌로 주 계좌를 연계시킬 수 있는 효과 등도 노리고 있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