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ESG 위원회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케미칼은 투명한 지배구조를 정립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해 이사회 내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위원회를 신설했다고 16일 밝혔다.

롯데케미칼 로고.
<롯데케미칼 로고.>

롯데그룹은 지난해 하반기 전 상장사의 이사회 산하에 EGS 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롯데케미칼 ESG위원회는 ESG경영 전략 및 실행 계획 수립 등에 대한 최고 의사결정과정 기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투자 결정 및 실행 성과 등의 모니터링을 시행할 예정이다.

ESG위원장은 사외이사인 전운배 덴톤스 리 법률사무소 고문이 맡는다. 위원으로는 사외이사인 강정원 고려대학교 화공생명공학과 교수, 최현민 법무법인 지평 고문, 남혜정 동국대학교 회계학과 교수 그리고 사내이사인 이영준 첨단소재사업 대표이사가 참여한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통합 대표이사는 “이번에 신설된 위원회는 ESG 관련 각종 현안에 대해 중요한 의사결정 기구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롯데케미칼은 더욱 적극적인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