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빙, '인슈어테크' 적용 전기이륜차 리스 상품 선보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상명 무빙 대표(왼쪽 세 번째)가 윤지원 SDT 대표(〃 두 번째)와 지난 15일 업무협약서를 교환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상명 무빙 대표(왼쪽 세 번째)가 윤지원 SDT 대표(〃 두 번째)와 지난 15일 업무협약서를 교환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스타트업 무빙이 배달용 이륜차 보험료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인슈어테크가 적용된 전기 이륜차 리스 상품을 출시한다.

무빙은 지난 15일 SDT와 '인슈어테크 구현을 위한 e-이륜 바이크 관제 인프라 구축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SDT는 IoT 디바이스에 대한 운영체제, 보안 솔루션, AI 엔진, 통신기술 및 클라우드 솔루션을 턴키로 제공한다.

무빙과 SDT는 높은 배달용 이륜차 유상운송 종합보험료로 인해 종합보험 가입을 꺼리는 라이더들의 고민을 해소하기 위해 뜻을 함께했다.

추후 무빙은 판매, 리스하는 모든 전기 이륜차에 SDT와 공동 개발한 IoT 장비를 장착해 운행 데이터를 수집한다. 이후 이륜차 중과실 사고 유형을 분석하고, 사고 위험도를 예측해 보험사와 UBI(user based insurance) 상품을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양사는 앞으로도 전기 자전거, 전기 킥보드 등 각각의 배송 수단에 대한 운행 데이터를 수집해 다양한 '배송용 e-모빌리티 인슈어테크 상품'을 출시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윤지원 SDT 대표는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에서 축적한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무빙이 필요로 하는 IoT 장치를 개발할 수 있었다”라며 “더욱 안전한 라스트마일 인프라를 조성할 수 있도록 추후 운행 데이터를 활용해 모빌리티 스스로 도로 환경을 판단하고 위험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에지 컴퓨팅 기능을 도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상명 무빙 대표는 “높은 배달용 이륜차 유상운송 종합보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이번 업무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면서 “배달용 전기 이륜차를 시작으로 각 운송 수단에 대한 객관적인 운행 데이터를 수집해 운송 수단에 맞는 보험 상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무빙은 지난해 말부터 배달용 이륜차를 '공유'와 '구독'형태로 원하는 기간만큼 대여해 이용하는 서비스를 시범 운영해 오고 있다. 현재 교체형 배터리 스테이션(BSS)과 다양한 e모빌리티가 제공될 무빙 웹·앱 플랫폼 론칭을 앞두고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