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 신설...부문장에 윤경림 사장 선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 신설...부문장에 윤경림 사장 선임

KT가 KT그룹 미래 성장기반을 강화하고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그룹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부문'을 신설했다. 부문장(사장)에는 윤경림 전(前) 현대자동차 부사장을 선임했다.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은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KT그룹 경영·사업전략 △국내외 전략투자 △외부 제휴·협력 등 기능을 통합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KT그룹 성장을 주도한다.

사실상 KT그룹 총괄 전략 컨트롤타워다.

KT는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을 중심으로 계열사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KT그룹 내 시너지 창출을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추진한다.

이 뿐만 아니라 주요 계열사의 IPO(기업공개·신규상장) 추진, 투자 유치 등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한 전략 수립과 실행에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또 국내외 전략적 투자와 제휴를 추진해 KT그룹 사업 완성도를 효과적으로 높여 나간다는 전략이다. 앞으로 디지코 전환 가속화를 위해 전략적 M&A와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등 혁신 기업과의 제휴·협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으로 선임된 윤 사장은 KT에서 미디어본부장,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글로벌사업부문장 등을 역임하며 KT 미래성장을 주도한 전문가다.

KT는 “윤 사장은 통신은 물론 모빌리티, 미디어 등 전문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그룹사 성장을 견인할 전략을 수립하고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줄 적임자로 판단해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KT는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이 계열사의 잠재력 극대화로 괄목할 성장을 견인하고 디지코로 변모한 KT 그룹의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계열사 성과 창출과 투자, 수익의 선순환을 통해 주주가치도 극대화할 예정이다.

KT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 신설...부문장에 윤경림 사장 선임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