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석 온다 대표, “위드코로나 시대 구글호텔로 디지털 전환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현석 온다 대표가 구글호텔과 16일 공동 개최한 웨비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오현석 온다 대표가 구글호텔과 16일 공동 개최한 웨비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위드(With) 코로나' 시대 숙박·여행업계에서 디지털 전환 수요가 커지고 있습니다. 온다의 파트너사들이 구글호텔을 활용해 최적의 디지털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

숙박 B2B 플랫폼 온다(ONDA)의 오현석 대표가 16일 구글호텔과 함께 '구글호텔과 D2C, 숙박업의 새로운 파도가 온다'를 주제로 라이브 스트리밍 웨비나를 공동 개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번 웨비나에서는 온라인여행사(OTA) 중심의 온라인 객실 예약 시장이 구글과 트레블 테크 기업들의 참여로 어떻게 변화될지를 가늠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됐다.

아린담 다스 구글 아시아태평양 여행사업 총괄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지만 백신 공급이 확산되면서 여행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구글호텔은 세계 최대 검색엔진 구글이 지원하는 숙소 검색·예약 서비스다. 여행자들에게 객실 가격과 예약 가능 여부 등의 관련 정보를 빠르게 제공한다. 객실 공급사들이 별도로 광고를 집행하지 않아도 호텔 예약 링크가 노출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숙박업체들은 세계 수천만 여행 고객을 대상으로 예약·매출 증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오현석 대표는 “'위드 코로나' 시대의 객실 판매 전략 중 하나로 구글호텔을 적극 활용하고 호텔업계의 숙제 중 하나인 디지털 전환 문제를 해결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상생의 의미를 담은 파트너십 프로그램도 실시된다. 온다는 구글 호텔을 도입한 파트너사 중 디지털 전환 수요가 있는 5곳을 선정해, 최대 5000만원 상당의 키오스크(100개 객실 기준), 디지털 도어락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파트너 숙박업체 중 선착순 50곳에 키오스크, 스마트도어락 30%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오 대표는 “숙박, 여행업계에서 디지털 전환 수요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구글이 만들어가는 온라인 여행과 숙박 산업 생태계에 대해 전할 수 있어 기쁘다”며 “온다의 파트너사들이 구글에서 최적의 환경을 구축해 업계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온다는 구글호텔의 국내 첫 파트너사로 숙박관리시스템(PMS), 숙박상품판매중개(GDS), 호텔매니지먼트(HM), 숙박 위탁운영브랜드 '쏘타 컬렉션(SoTA : Collection)'을 동시에 전개하고 있다. 세계 최대 숙박 공유 기업 에어비앤비의 우수파트너에도 선정된 바 있다.

아린담 다스 구글 아시아태평양 여행사업 총괄이 온다와 16일 공동 개최한 웨비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아린담 다스 구글 아시아태평양 여행사업 총괄이 온다와 16일 공동 개최한 웨비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