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추석 차례상 가격 대형마트보다 10% 낮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켓컬리, 추석 차례상 가격 대형마트보다 10% 낮다. 사진은 국거리용 소고기.
<마켓컬리, 추석 차례상 가격 대형마트보다 10% 낮다. 사진은 국거리용 소고기.>

장보기 앱 마켓컬리가 추석을 앞두고 주요 제수용품 26개 품목의 마켓컬리 판매 상품 가격과 대형마트 가격을 비교한 결과, 마켓컬리 가격이 대형마트 대비 10%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지난 1~3일 전통시장과 인근 대형마트 각각 37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추석 제수용품 27개의 가격비교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형마트에서 추석 제수용품 26개 품목(마켓컬리 미판매 상품인 청주 제외)을 모두 구입할 때 드는 비용은 34만 3752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컬리에서 이와 동일한 품목, 수량을 구매할 경우 총액은 31만 435원으로 대형마트 구입비용보다 10%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판매가격 비교 대상으로 꼽힌 상품은 수산물 3종(조기, 동태포, 황태포), 육류 5종(소고기 탕국용/산적용, 돼지고기 수육용/다짐육, 닭고기), 채소류 6종(고사리, 깐도라지, 숙주, 시금치, 대파, 무), 과일류 6종(사과, 배, 포도, 대추, 밤, 곶감), 기타(두부, 송편, 유과, 약과, 달걀, 밀가루) 등 총 26개 품목이다.

마켓컬리와 대형마트의 상품 판매 가격을 비교했을 때 차이가 큰 상품군은 육류와 채소류였다.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육류 상품을 마켓컬리에서 구매할 경우 필요한 비용은 대형마트 대비 2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소고기 양지(국거리용)는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가격보다 50% 저렴했고, 소고기 우둔(산적용)은 23% 더 낮은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최근 연이은 오름세로 인해 장바구니 부담이 높아진 채소류의 경우 마켓컬리가 대형마트보다 23% 더 저렴했다. 고사리는 마켓컬리가 대형마트보다 33% 더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으며, 시금치(-31%), 숙주(-27%), 깐도라지(-16%) 등도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덜했다. 과일류 중에서는 밤이 16% 더 저렴했으며, 약과(-40%), 송편(-24%) 등도 큰 가격 차이를 보였다.

한편, 마켓컬리는 추석을 앞두고 상차림에 필요한 육류, 수산, 과일, 채소 등 약 130종의 식품을 선보이는 농축수산물 기획전을 22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한우, 사골, 굴비, 오징어, 사과, 포도, 들기름 등 다양한 상품들을 최대 25% 할인된 가격에 선보이며, 행사 기간 중에는 정육, 수산, 과일 채소 등 3개 상품군 별로 각 20%(최대 2만원) 추가 할인되는 쿠폰을 별도로 제공한다. 또한, 마켓컬리는 추석 명절 기간에도 샛별배송 서비스를 운영함에 따라 20일(월) 오후 11시까지 완료된 주문에 대해 추석 당일 21일(화) 아침 7시까지 배송을 완료, 고객은 명절휴일에도 집에서 편하게 제품을 받아볼 수 있다.

마켓컬리, 추석 차례상 가격 대형마트보다 10% 낮다. 사진은 시금치.
<마켓컬리, 추석 차례상 가격 대형마트보다 10% 낮다. 사진은 시금치.>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