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절반 이상, “여름휴가·추석 연휴 반납하고 일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알바생 절반 이상, “여름휴가·추석 연휴 반납하고 일할 것”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콜은 현재 아르바이트 중인 구직자, 취업준비생, 프리랜서 등 921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아르바이트 계획'을 공동 설문조사했다고 17일 밝혔다.

먼저, 추석 연휴에도 아르바이트 계획이 있는지 설문한 결과, 88.1%는 '계획 있다'라고 응답했다. 이번 추석 아르바이트 계획을 세운 이들이 1박 2일 이상의 여름휴가를 다녀왔는지 추가 설문을 받고 이를 교차 분석한 결과, 10명 중 절반 이상(54.9%)은 여름휴가를 보내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름휴가를 보내지 않은 이들에게 이유(중복응답)를 물었다. 그 결과, △생활비와 취업준비 비용 마련(56.6%)을 가장 많이 꼽았고, △코로나 상황으로 휴가지 선택에 제한이 있어서 (44.3%)가 뒤를 이었다. 또, △대체인력이 없어 휴가 못 냄(15.7%) △예년에도 따로 휴가 안 냈다(11.9%) △시즌 업종이라 휴가 내기 힘듦(11.0%) 등의 의견도 있었다.

추석 아르바이트 계획을 세운 이들에게 총 3일의 연휴 중 최대 며칠을 일할지 물어봤다. ▲2일(35.6%)이 가장 많았고, ▲3일 이상(33.6%) ▲1일(16.7%) ▲1.5일(7.7%) ▲2.5일(4.0%) ▲0.5일(2.3%)로 결과가 나왔다.

더불어, 현재 몇 개의 아르바이트를 소화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1개(63.9%) ▲2개(30.5%) ▲3개(3.3%) ▲4개(2.3%)로 순으로 답변이 나왔다. 해당 질문에 답변한 사람에게 물품 포장, 배송, 배달 등 추석 시즌 단기 아르바이트를 추가로 할 의향이 있는지 물었는데 10명 중 6명(61.5%) 정도는 의향 있다고 답했다. 교차 분석한 결과, 추석 시즌 알바 추가 의향을 밝힌 이들의 약 94%는 현재 1~2개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

이처럼 추석 연휴임에도 기존 아르바이트에 추석 시즌 아르바이트까지 더하며 쉼 없이 일하는 이유로 △생활비 마련을 위해(54.2%)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취업준비 비용을 벌기 위해(33.0%) △명절에 고향방문 계획이 없다(21.6%), 그리고 △명절 대목으로 휴가 내기 어려운 상황 △예년에도 연휴 상관없이 근무했다는 응답이 14.1%로 같았다.

코로나 상황으로 아르바이트 구직이 예년 대비 어려워졌는지도 물어봤다. '그렇다'라고 밝힌 응답자는 78.1%, '보통'은 18.4%, '그렇지 않다'고 답변한 이들은 3.4%로 집계됐다.

또, 코로나 상황 전후 대비 아르바이트 피로도도 물었다. 응답자의 63.5%는 '피곤해졌다'라고 답했으며, '보통이다' 34.3%, '코로나로 피로도가 낮아졌다'는 응답(2.2%)도 있었다. 피곤해졌다고 응답한 이들의 가장 많은 이유(중복응답)는 △고용불안으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59.1%)였다. 다음으로 △결원으로 인한 업무 과중(27.6%)과 △손님 감소(20.3%)를 들었다.

마지막으로, 여름휴가와 추석 연휴를 반납하면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들에게 현재 고용불안을 느끼는지 물었다. 그 결과, '그렇다'는 응답이 82.3%, '아니다'라는 응답은 17.7%로 나타났다. 고용불안을 느낀다고 응답한 이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중복응답)를 물어봤다. △코로나 상황으로 인한 매출 감소(69.9%)와 △내년도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고용주의 경제적 부담(34.4%)을 1, 2순위로 꼽았다.

이로 미루어 볼 때 고용주뿐만 아니라 아르바이트생(고용원)도 코로나 장기화와 내년도 최저임금 상승 등의 복합적인 상황에 적지않이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무인시스템 도입 움직임(23.0%) △동료 아르바이트생의 해고를 지켜본 경험(17.1%) △본인 성과가 미진하다고 생각(8.0%)을 고용불안의 이유로 들었다.

이번 설문조사는 9월 3일부터 9일까지 7일간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70%이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