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현 상황에선 패배할 수도”...“정치개혁 완성해 대선 승리하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당 대표 취임 100일 맞아 국회서 기자회견...'유튜브' 알고리즘 정치 경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정치개혁을 완성해 대선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현 대선 상황에선 패배할 수도 있다고 바라봤다. 과감한 정치개혁을 이뤄내 대선 승리를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대표 취임 100일을 맞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은 항상 과감한 자세로 정치개혁을 선도해나가겠다. 파부침주(破釜沈舟)의 자세로 불가역적인 정치개혁을 완성해 대선에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투표율과 지지율을 곱한 데이터를 분석했다며 현 대선지형을 '아주 박빙' 또는 '야당이 5%P(포인트)'로 패배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굉장히 보수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 정권과 여당의 독주와 오만을 낙동강에서 막아내는 동시에 아무도 예측하지 못한 인천에 병력을 상륙시켜야 우리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발상의 전환'을 제안했다.

'유튜브' 정치를 경계해야 한다고 했다. 알고리즘을 통해 보고 싶어할 만한 영상만 추천하는 유튜브식 정치로 '우물 안 개구리'가 돼서는 안 된다는게 이 대표 설명이다.

'통합만 하면 이긴다' '내 주변에는 문재인 좋아하는 사람 없다' '여론조사는 조작됐다' '부정선거를 심판하라'와 같은 비과학적인 언어로 선거를 바라보는 사람이 늘어날수록 정권교체는 요원해진다고 우려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김기현 원내대표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김기현 원내대표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범야권 통합을 정권 교체의 한 과제로도 꼽았다. 이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같은 방향으로 가는 길 속에서 잠시 떨어져 있는 것이기를 바란다. 연립 정당이라는 칭호를 붙일 수 있는 정도의 굳은 신뢰로 대선에 임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2030 세대의 확고한 지지를 얻을 수 있는 한 방법으로 자신의 공약이었던 '공직 후보자 기초자격시험'도 재강조했다. 이 대표는 “공유와 참여, 개방이 우리의 언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