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61.4%, “면접 들러리 경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취준생 61.4%, “면접 들러리 경험”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올해 면접을 치른 적이 있는 취준생 607명을 대상으로 '면접 들러리'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잡코리아가 '면접 중 자신이 들러리라고 느껴진 적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61.4%의 취준생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62.2%로 여성(60.9%)보다 소폭 높았다.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 유형에 따라서는 공기업이 65.3%, 외국계기업이 63.8%로 소폭 높았으나 대기업(61.1%) 및 중소기업(58.5%) 지망 취준생이 들러리로 느낀 비중도 적지 않았다.

취준생들이 자신을 면접 들러리처럼 느낀 이유(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는 다양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1위는 '특정 지원자에게만 질문이 쏟아져서(32.4%)'가 차지했으며, '내정자가 이미 있는 것처럼 느껴져서(31.4%)', '나에게 질문하거나 응답을 듣는 태도가 건성처럼 느껴져서(24.4%)'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또 '질문을 거의 받지 못해서(20.1%)', '나한테만 압박/송곳 질문이 이어져서(19.3%)'라는 응답도 차례로 5위권에 올랐다.

이 외에도 '면접 과정에서 오던지 말던지라는 인상을 받아서(18.5%)', '특정 지원자에게 면접관이 계속 호의적이라는 인상을 받아서(12.6%)' '나를 무시하는 듯한 발언, 태도 탓에(9.1%)', '내 지원서와 다른 지원자의 지원서에 대한 숙지도가 달라서(5.9%)'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자신이 들러리라고 느껴지는 경우에도 대부분의 취준생들은 최선을 다해 면접에 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들러리라고 느꼈던 면접에 어떻게 대응했는지 묻는 질문에 51.2%의 취준생이 '아무렇지 않은 듯 준비한대로 담담히 임했다'고 답한 것. 19.6%의 취준생들은 '오히려 더 필사적으로 임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반면 '포기하고 편안히 임했다(25.7%)', '어차피 떨어질테니 대충 임했다(3.5%)'고 답한 취준생들도 있었다.

잡코리아는 면접장에서 취준생들이 가졌던 느낌이 대체로 합격 당락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들러리라고 느꼈던 취준생의 81.5%가 '해당 면접에서 탈락했다'고 밝힌 것. 반면 들러리라고 느끼지 않았던 취준생들의 탈락 비중은 51.3%로 30.2%P낮았다. 다만 똑같이 들러리라고 느꼈다고 하더라도 면접에 임하는 태도에 따라 결과는 다를 수 있다고 잡코리아는 지적했다. '어차피 떨어질 테니 포기하고 대충' 임했다고 밝힌 취준생 그룹에서의 합격률은 0%였으며 반면, '오히려 필사적으로' 임했다고 밝힌 취준생 그룹에서는 31.5%가 합격했다고 밝혀 차이가 있었다.

한편 면접에서 '들러리였다'고 느꼈던 경험이 있다면 이후 구직 과정에서 더 많은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면접 이후 구직과정에 미친 영향을 물은 결과 면접 들러리 경험이 있는 취준생 그룹에서는 '구직, 취업의욕이 떨어졌다(49.9%)', '자격지심 등 슬럼프를 겪었다(30.0%)', '짜증, 스트레스가 늘어 예민해졌다(23.1%)' 등 부정적인 감정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면접 들러리라는 느낌을 받지 않았던 취준생 그룹에서는 해당 면접 이후 '고칠 점을 발견하고 나를 정비하는 새로운 준비의 계기가 됐다(33.8%)'는 취준생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면접 노하우를 익힐 수 있었다(29.5%)'거나 '반드시 취업에 성공하고야 말겠다는 의지를 일깨웠다(27.8%)' 등의 긍정적인 피드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