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레협, 대중음악계 코로나19 피해조사 결과 발표…"평균 77% 손해, 정부에 손실보상 요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단법인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이하 음레협)가 코로나19 팬데믹 아래 평균 77%의 손해를 입은 대중음악계에 대한 정부의 손실보상을 요구할 예정이다.

23일 음레협 측은 공식채널을 통해 '대중음악업계 코로나19 피해실태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해당 조사는 레이블, 공연기획사, 공연장, 시스템 업체 등 총 30개 대중음악산업 기업들의 코로나19 전후인 2019년과 2020년 매출 증감 및 음원·공연 콘텐츠 개발수 집계를 통해 대략적인 피해규모를 정리한 것이다.

결과에 따르면 조사참여 기업 30곳의 지난해 총 매출액은 75억8650만원으로, 직전해인 2019년(338억9030만원)에 비해 약 78%(263억380만원)의 매출감소를 겪었다.

특히 △공연개최 : 2019년 1552건→2020년 374건 △레이블 음원발매수 : 2019년 132건→2020년 38건 등 핵심분야에서의 위축과 함께, 근무직원을 30%이상 줄이는 등 자구책으로 근근이 견디고 있음이 비쳐졌다.

자료=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제공
<자료=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제공>

음레협은 이러한 대중음악계 피해요인에 대해 코로나19 팬데믹 자체영향과 함께, 명확하지 않은 방역지침과 지자체 혼선, 집합금지·영업제한업종에 해당하는 기준을 받으면서도 희망회복자금 등 정부지원에서 제외되는 폭이 컸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윤동환 음레협 부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대중음악업계 전체가 직격탄을 맞았음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콘텐츠 제작이 줄어든다는 것은 더 이상 대한민국이 문화 강국으로 갈 수 없는 이유가 될 것이다. 조사 업체가 늘어날수록 피해액은 대폭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부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업종이 매출 감소를 겪고 있지만, 대중음악업계는 다른 업종에 비해 감소 폭이 훨씬 큼에도 집합금지, 영업 제한 업종이 아니라는 이유로 정부 지원에서도 제외되거나 가장 낮은 대우를 받고 있다. 앞으로 진행될 소상공인 손실보상에서도 대중음악 업체는 제외될 거라 예상한다”며 “지속적으로 대중음악업계의 손실액을 조사하여 기획재정부 및 중소벤처기업부에 전달할 예정이며 손실보상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