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2018년 4월 이전 대출도 내년까지 연대보증 완전 폐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벤처기업부는 2018년 4월 이전 정책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과 보증을 받은 중소기업의 연대보증도 내년까지 완전히 폐지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중기부에서는 2018년 4월 신규 대출·보증에 연대보증을 전면 면제했지만, 기존 대출·보증분에는 여전히 연대보증 부담이 남아 있다. 중기부에 따르면 2018년 4월 이전 정책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보증에 대한 연대보증이 걸려 있는 금액은 총 51조4000억원에 이른다.

중기부는 지난 8월까지 총 35조2000억원의 기존 대출·보증에 대한 연대보증 폐지를 마쳤다. 지난해 미처 폐지하지 못한 9000억원 규모의 연대보증과 올해 남은 목표 3조6000억원, 그리고 내년 11조7000억원을 포함해 기존 연대보증도 모두 폐지하는 것이 중기부 목표다.

중기부에서는 연대보증이 걸려 있는 기존 대출·보증에 대해서는 책임경영심사 등을 거쳐 연대보증을 폐지하고 있다. 권영학 중기부 기업금융과장은 “현재 추세대로라면 내년 중으로 목표를 달성하기에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라면서 “정책금융기관은 이해관계인 지정 등을 통한 우회방식으로도 연대보증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중기부, 2018년 4월 이전 대출도 내년까지 연대보증 완전 폐지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