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2025년까지 신차 소재 25%, 지속 가능한 소재로 바꾼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볼보자동차가 2025년까지 신차 소재의 25%를 지속가능한 소재로 바꾼다.

24일 볼보는 글로벌 트렌드 예측 기업 '더 퓨처 라보레토리'와 지속 가능한 럭셔리(고급) 소재의 방향성에 대한 보고서 '컨셔스 디자인의 부상'을 발표했다. 바이오 기반 소재와 재활용 원료를 활용한 고품질 소재 개발에 대한 청사진도 공개했다.

볼보자동차가 2025년까지 신차 소재의 25%를 지속가능한 소재로 바꾼다.
<볼보자동차가 2025년까지 신차 소재의 25%를 지속가능한 소재로 바꾼다.>

볼보는 2040년까지 완전한 기후 중립 기업이 된다는 목표로 2025년까지 신차에 사용되는 소재의 25%를 재활용과 바이오 기반 소재로 구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차세대 신차에 페트병을 재활용한 소재와 스웨덴과 핀란드의 숲에서 얻은 바이오 기반 소재, 와인 코르크 등 재활용 재료로 만든 인테리어 신소재 노르디코 등을 적용할 방침이다.

로빈 페이지 디자인 총괄은 “우리의 다음 과제는 지속 가능하고 자연 친화적 소재를 활용해 영구적으로 사용되는 부품을 만들거나 순환 경제에 진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보고서에는 미국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 필립 림의 최고경영자(CEO) 웬 주오 등 다양한 전문가들의 지속 가능한 럭셔리 소재와 명품에 대한 인터뷰 등을 담았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