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한양대에 온·오프 통합 '디지털캠퍼스' 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4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행장(왼쪽)과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이 기념촬영했다. (사진=신한은행)
<24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행장(왼쪽)과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이 기념촬영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한양대에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디지털 캠퍼스를 조성한다. 한양대에 특화한 디지털 테스트베드 점포를 조성하고 대학생 전용 모바일 플랫폼과 산학연계 교육플랫폼을 구축키로 했다.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한양대학교(총장 김우승)와 통합 디지털캠퍼스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통합 디지털캠퍼스는 온·오프라인 옴니 플랫폼이다. △디지털과 아날로그를 융합한 디지털 테스트베드 점포인 '디지로그(Digilog) 브랜치' △대학생 전용 모바일 플랫폼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 △산학연계 교육협력 플랫폼 'IC-PBL'(Industry Coupled Problem Based Learning)의 세 가지 채널을 통합 구축한다.

국내 처음으로 구축하는 대학 특화 디지털 점포는 은행 같지 않은 은행을 콘셉트로 대학생 고객 중심 디지털을 위한 감성을 구현한 공간으로 조성한다.

신한은행과 한양대 대표 캐릭터인 '쏠'과 '하이리온'이 고객을 맞이한다. 이어 고객 체험공간(CX Zone)에서 디지털 금융거래, 금융 MBTI 체험, 디지털 갤러리 등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학생만을 위한 공간을 넘어 교직원과 병원 임직원을 위한 전문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특히 한양대학교 창업지원단에서 육성하는 스타트업을 위한 종합 세무상담, 신한금융그룹 스퀘어브릿지 연계 등 다양한 금융·비금융 컨설팅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존(Start-Up Zone)을 마련했다.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는 MZ세대 대학생 전용 모바일 플랫폼이다. 기존 한양대에서 운영해온 여러 개 앱을 하나로 통합해 모바일 학생증 등 학사·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년 신학기부터 단계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IC-PBL은 기업과 학교가 연계해 학생이 직접 기업·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는 산학협력 프로그램이다. 'MZ세대를 타깃으로 한 고객경험 서비스 디자인'을 목표로 IC-PBL 프로젝트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는 2학기부터 수업을 진행한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