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그룹, 바이오 분야 미래 조망 '2021 대성해강 미생물포럼' 개최

대성그룹은 바이오 분야의 현재와 미래 가능성을 조망하는 '2021 대성해강 미생물포럼'을 28일 서울 조선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성그룹, 바이오 분야 미래 조망 '2021 대성해강 미생물포럼' 개최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미생물 기술'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2021 대성해강미생물포럼'에서는 미생물분야 최고의 석학들이 인류를 위협하는 감염병과 기후변화 해결을 위한 새로운 미생물 기술들을 소개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주요 연사로 바이오소재 및 단백질 생산을 위한 가스발효기술의 대표 과학자 라스 앤게넌트 독일 튀빙겐 대학의 교수, 마이크로바이옴 재설계 기반 혁신 의약 기술에 기여하고 있는 매튜 욱 장 싱가폴국립대학 교수, 온실가스를 활용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연구 개발로 특허를 출원한 이은열 경희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 미생물 유전체 및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분야의 선도 과학자로 농식품부 미생물유전체 전략연구사업단을 이끌고 있는 김지현 연세대 시스템생물학과 교수가 참가한다. 시스템 및 합성 생명공학 분야 권위자 조병관 KAIST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이번 포럼에서는 바이오 분야의 혁신 스타트업 발표도 준비됐다.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를 연구하고 있는 강지희 에이투젠 대표와 신경회로 기반 뇌질환 신약을 개발하는 김대수 뉴로토브 대표가 각각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발굴 플랫폼과 프로세스, 파킨슨병 및 전증을 위한 차세대 뇌 치료제에 대해 공개할 예정이다.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다양한 학문과 융합된 미생물 공학은 기후변화와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고령화 사회의 건강문제는 물론, 인류의 난치병을 치료할 수 있는 열쇠가 될 것”이라며 “향후 다가올 바이오경제 시대 주도권을 잡기 위해 정부와 기업이 협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