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국회미래연구원과 '기술발전지도' 새롭게 그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TRI 기술발전지도 2035
<ETRI 기술발전지도 2035>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28일 서울 켄싱턴호텔에서 국회미래연구원과 인문사회-과학기술 융합연구 교류와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인문사회와 과학기술 융합 △국가 미래전략 설계 및 실현을 위한 협력 네트워크 구축 △국민 선호 미래 실현을 위한 정책 및 과학기술 수단 발굴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기술 및 사회적 역할을 위한 도전 과제 발굴 등에 협력키로 했다.

ETRI는 지난해 지능정보사회로 가는 길 '기술발전지도 2035'를 작성해 발표한 바 있다. 보고서 개정 중인데 국회미래연구원과 협력해 완성도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국회미래연구원은 '2050 종합미래시나리오 예측연구' '한국인 선호미래 조사연구' 등 미래연구를 수행한 바 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ETRI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발전 정도를 설정하고 백캐스팅(목표를 설정하고 관련 기술을 역으로 구성하는 방식) 기법을 이용, 기술발전지도 완성도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 수단으로써 과학기술의 역할에 대한 요구를 반영하고자 하는 시도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회미래연구원과 ETRI 연구진은 국민 선호 미래를 실현하는데 필요한 ICT의 도전 과제를 설정하는 작업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가령 인공지능(AI) 기술이 발전하면 단순히 가능한 서비스와 제품이 어떤 것들인지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 선호 미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ICT가 해결해 주기를 기대하는 부분이 무엇인지(도전 과제)를 먼저 논의하는 것이다.

그다음 어떤 AI 서비스와 제품이 있으면 도전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 어느 정도의 기술 수준이 요구되는지 등을 거꾸로 재구성해 기술 로드맵을 개발하게 된다.

과거 출연연이 경제성장 및 산업발전을 주도했던 시절을 지나, 출연연의 새로운 사회적 역할론에 대한 의견에 따라 이번 기관 간 협력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 수단으로써 과학기술의 역할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우리 사회의 모습이 어떻게 변화해 갈 것인지 예측하고 또 우리가 꿈꾸고 기대하는 미래의 모습이 어떤 모습일지 생각하며 과학기술 발전의 방향을 설정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기 때문이다.

김명준 ETRI 원장은 “오늘날 출연연에 요구되는 기술·사회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과거 기술 공급자적 사고에서 벗어나는 것이 필요하다”며 “국회미래연구원의 다양한 미래연구 결과를 활용하고 인문사회 연구자 지혜를 수용하며 장기적 시각에서 ICT 역할에 대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국회미래연구원 김현곤 원장도“국가의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정책적 수단을 구현하고 우리 사회의 주요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정책문제 해결을 위한 과학(science for policy)이 요구되고 있는 시점이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양 기관이 상호 협력함으로써 국민들이 선호하는 미래를 만들어나가는데 필요한 다양한 정책 및 과학기술 수단을 발굴하는 좋은 밑거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