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광기술원, 소변 나트륨·칼륨 스마트 검사 기술·장비 국산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광기술원(원장 신용진)은 김기현 광의료바이오연구센터 박사팀이 가정이나 사무실에서 체내 나트륨·칼륨 함량과 비율을 소변으로 간편하고 정확하게 검사할 수 있는 기술과 장비를 국산화했다고 28일 밝혔다.

김 박사팀은 미세유체칩 내 나트륨과 칼륨에 선택적으로 반응하는 압타머를 이용, 소량 시약에 소변을 떨어뜨려 발생하는 펨토(1000조분의 1)와트급 수준의 미세한 빛 세기를 측정해 나트륨·칼륨 함량과 비율을 정확하게 계측·진단할 수 있는 스마트 소변 검사 기술과 장비를 개발했다.

한국광기술원 연구원들이 소변 검사 장비를 시연하고 있다.
<한국광기술원 연구원들이 소변 검사 장비를 시연하고 있다.>

이번 개발로 까다로운 소변 전처리 과정이 없이 일반인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신호처리 기술을 적용해 측정 결과를 수분 내 곧바로 알 수 있어 편리하다.

특히 그동안 수입에 의존해 오던 소변검사 장비 수입 대체 효과와 함께 고혈압·만성 신장병 등 주기적으로 나트륨 양을 지속적으로 관리해야 하는 환자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트륨 과잉섭취로 인한 고혈압, 당뇨, 신장질환,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저염식 섭취가 필요함에 따라 평소에 체내에 있는 나트륨·칼륨 양과 비율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현재 의료기관에서 주로 사용하고 있는 소변 나트륨·칼륨 검사장비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고가의 제품들이다. 검사 비용이 비싼데다 검사과정도 복잡해 일반인들은 수시로 이용할 수 없는 단점을 갖고 있다.

이번 기술개발은 산업통상자원부(전담기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지원으로 한국광기술원 연구진과 성산ENG(대표 고재호), 독일 마이크로플루이딕 칩샵과 공동으로 수행한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이뤄졌다.

신인희 한국광기술원 광의료바이오연구센터장은 “이번에 개발한 초미세 광량 측정기술로 곰팡이 균처럼 공기 중에 부유하는 세균을 실시간으로 검출하는 후속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광의료바이오 연구거점센터로서 빛을 이용한 의료기기와 바이오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국민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