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2021년 4분기 주목할 가전제품 4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랜드 파워센터 용산본점에서 고객들이 의류관리기를 살펴보고 있다.
<전자랜드 파워센터 용산본점에서 고객들이 의류관리기를 살펴보고 있다.>

전자랜드(대표 옥치국)가 2021년 4분기 주목할 가전제품으로 의류관리기, 안마의자, 공기청정기, 김치냉장고를 선정했다.

전자랜드가 주요 품목의 2021년 상반기 판매량을 전년 동기간과 비교한 결과, 의류관리기는 40%, 안마의자는 38% 판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가전 모두 출시 초기와 달리 점점 인기가 높아진 품목이다. 코로나19 장기화 영향으로 생활 위생과 편안한 휴식 추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최근 더욱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기존 효도가전으로 여겨지던 안마의자의 경우 젊은 세대들도 스스로 사용하기 위해 구매하기 시작하면서 4분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공기청정기는 지난 여름 특히 더 잘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가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공기청정기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20% 판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기청정기는 공기질이 나쁜 봄과 가을에 판매량이 높지만, 지난 여름에는 폭염과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자들이 실내에서 에어컨과 공기청정기를 함께 가동하며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4분기는 공기청정기가 많이 판매되는 가을이 도래하고 코로나 확진자 증가도 겹쳐 또 한 번 판매 증가가 예상된다. 최근에는 방문 관리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는 자가관리 기능을 탑재한 제품들도 출시되고 있다.

한편, 4분기는 본격적인 김장철로 김치냉장고의 판매 전망도 주목할 만하다. 최근 김장을 포기하는 '김포족'이 증가하는 추세이지만 집밥 트렌드의 영향으로 다양한 식재료를 신선하게 보관하기 위해 김치냉장고를 구매하는 소비자들도 늘고 있다. 기업들도 이에 맞춰 세컨드 냉장고로서의 역할을 강조한 신제품을 출시하고 있어 4분기에 교체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신제품들은 여러 가지 식재료를 보관할 수 있도록 대용량, 다용도 분리벽, 멀티보관실 등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과 기후환경 변화의 복합적 영향으로 삶의 질을 높여주는 가전들이 각광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 변화와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해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품과 적합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