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장애인 고용 창출 지원 가전제품 기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율희 롯데하이마트 준법경영부문장(왼쪽)과 한상욱 밀알복지재단 굿윌본부장.
<한율희 롯데하이마트 준법경영부문장(왼쪽)과 한상욱 밀알복지재단 굿윌본부장.>

롯데하이마트(대표 황영근)는 29일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굿윌스토어'에 4500만원 상당 가전제품을 기증했다. 기증식은 서울 강남구 롯데하이마트 본사에서 한율희 롯데하이마트 준법경영부문장과 한상욱 밀알복지재단 굿윌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사회복지법인 밀알복지재단이 운영하는 굿윌스토어는 기업과 개인으로부터 기부받은 물품을 판매해 자원 순환을 통해 환경 보호를 실천하는 장애인 일터다. 롯데하이마트가 기증한 가전제품은 전국 12개 굿윌스토어 매장에 전달한다.

롯데하이마트는 공기청정기, 커피메이커, 블루투스 스피커 등 1100여개 생활가전, IT가전을 기증해 270여명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 제품 분류, 가격표 붙이기, 진열 등 매장에서 판매가 이뤄지는 과정에 장애근로자들이 참여한다.

판매 수익금은 장애근로자 급여로 쓰인다. 롯데하이마트는 지난 3월에 이어 굿윌스토어에 두 번째 기증이며, 지금까지 약 1억원 상당 가전제품을 전달했다.

한율희 롯데하이마트 준법경영부문장은 “몸이 불편한 이웃이 조금이나마 자립, 자활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마음으로 이번 기증 행사를 기획했다”며 “롯데하이마트는 앞으로도 사회적 소외계층과 상생 기회를 꾸준히 마련하고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