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수 삼양식품 사장 "현장 경영 강화"...영업점·물류센터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7일부터 29일까지 영업력 제고를 위해 지방 주요 영업점과 물류센터를 방문한 김정수 총괄사장(앞줄 오른쪽 네번째)이 경북영업팀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삼양식품]
<27일부터 29일까지 영업력 제고를 위해 지방 주요 영업점과 물류센터를 방문한 김정수 총괄사장(앞줄 오른쪽 네번째)이 경북영업팀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삼양식품]>

삼양식품은 김정수 총괄사장이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영업력 제고를 위해 지방 주요 영업점과 물류센터를 방문했다고 30일 밝혔다.

김 총괄사장은 3일 동안 충청, 호남, 경남, 경북 등에 위치한 영업점과 새롭게 정비한 물류센터를 직접 찾아 현장을 점검했다. 삼양식품은 최근 공급망 효율화를 위해 물류부문을 SCM본부로 확대 개편하고 노후화된 물류센터를 정비하면서 곤지암, 대전, 광주, 대구 등 주요 거점 물류센터를 이전 및 리모델링해 제품 보관 용량을 향상시키고 창고관리시스템(WMS) 도입 기반을 구축했다.

김 총괄사장은 또한 현재 건설중인 밀양공장도 방문해 진행 상황을 살폈다. 약 2000억원이 투입되는 밀양공장은 지난해 10월 착공해 내년 1월 완공을 앞두고 있다. 연면적 6만9801㎡에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세워질 예정으로 면스프 자동화 생산라인, 수출 전용 생산라인 등이 구축된다.

김정수 총괄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시기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경영에 적극 반영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직원들과의 소통에 힘써 기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