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 비위생 제조 논란...도세호 비알코리아 대표 "심려 끼쳐 죄송"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던킨 사과문. [사진=던킨 홈페이지 캡처]
<던킨 사과문. [사진=던킨 홈페이지 캡처]>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프랜차이즈 던킨 위생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도세호 비알코리아 대표는 30일 던킨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보도된 위생관리 관련 방송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던킨은 전날 안양공장 내부를 촬영한 영상이 공개되며 위생 논란을 겪고 있다. 해당 영상 속 튀김기와 밀가루 반죽 등에 오염물질이 얼룩져 있어 위생 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도 대표는 “현재 보도 내용을 확인중에 있으며 식약처에서도 지난 29일 오전 불시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향후 대내외적인 조치를 공유하고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던킨은 철저한 위생관리로 안전한 제품을 생산, 공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 번 불편함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과 드린다”고 했다.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