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LG유플러스, IoT 기반 '스마트 안전케어 시스템' 구축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는 동국대학교와 스마트 안전케어 시스템 구축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동국대학교에서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왼쪽)과 이강우 동국대학교 융합교육원장이 미래형 스마트 안전케어 산학협력 모델 구축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동국대학교와 스마트 안전케어 시스템 구축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동국대학교에서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왼쪽)과 이강우 동국대학교 융합교육원장이 미래형 스마트 안전케어 산학협력 모델 구축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동국대학교가 LG유플러스와 스마트 안전케어 시스템 구축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스마트안전케어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노인, 아동, 장애인 등 사회취약계층 삶의 질 개선과 공공시설 관리, 실종자 추적 등 공공의 안전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 운영하는 것을 말한다.

동국대학교와 LG유플러스는 △노인·사회취약계층 생활안전케어 △지역사회 공공시설 안전케어 △차세대 치안 안전케어 등 3대 스마트안전케어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가칭 '스마트안전케어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산학협력 클러스터를 구축해 지역사회 현장 실증, 검증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동국대학교의 강점 특화연구 분야인 문화예술, 치안안전, 의료생명, 생활복지 분야에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해 독거노인 생활패턴, 이상징후, 공공시설 화장실이나 계단에서의 넘어짐 등 위급상황을 즉각적으로 감지하고 재실 여부와 위치 정보를 파악해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한다.

동국대 캠퍼스에는 건물 옥상에서 발생하는 추락 등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위험구역 진입 감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옥상의 출입을 막지 않아도 AI 기반 IoT 센서를 이용해 위험신호를 미리 감지하고 알려준다.

나아가 양측은 레이더 센서와 CCTV를 연계해 시설 내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치매노인 등 실종자 찾기와 문화재 도난 방지, 아동시설 위험상황 탐지 등에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지역사회 공헌 서비스 구축에 활용할 계획이다.

윤성이 동국대학교 총장은 “동국대학교와 LG유플러스와 산학협력모델을 발전시켜 지역사회, 공공시설 등 안전을 필요로 하는 분야로 서비스를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며 “이러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 불교 종립대학으로서의 건학이념을 대학과 교수, 학생이 산업체와 더불어 실현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