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물건 잃어버리지 않게" 솔루엠, 자체 브랜드 '스마트태그'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솔루엠은 가방, 열쇠, 애완동물 등의 위치를 찾는데 유용한 '솔루엠 스마트태그'를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신제품은 잃어버리기 쉬운 물건에 부착해서 위치 정보를 표시, 대상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사물인터넷(IoT) 기기다.

"소중한 물건 잃어버리지 않게" 솔루엠, 자체 브랜드 '스마트태그' 출시

기존 분실 방지 제품들은 스마트폰과 통신이 끊겼을 때 알람을 울려서 찾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이는 탐지 거리에 한계가 있고 정확한 위치를 알기 어려웠다.

또 GPS나 IoT 통신망을 사용하는 방식은 건물 내에서 신호가 끊어지거나 별도의 요금을 내야 했다.

솔루엠 스마트태그는 스마트폰 블루투스 기반으로 작동한다. 블루투스 최대 연결 범위인 100m 이내에서 스마트태그의 위치를 찾을 수 있다.

스마트태그가 사용자 스마트폰과 멀리 떨어져 있는 경우에는 다른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으로 스마트태그의 위치를 파악한다.

이는 삼성전자 IoT 애플리케이션인 '스마트싱스'를 통해 작동하는데, 다른 스마트폰을 활용하는 데 따른 개인정보보호 등 보안 이슈는 사전 해소했다고 솔루엠 측은 설명했다.

솔루엠은 삼성전자에 '갤럭시 스마트태그'를 공급한 바 있다. 이번에 자체 브랜드 제품을 출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반려동물이나 영유아, 치매 어르신 위치 파악에도 유용한 제품”이라며 “방수 기능과 외부 충격 완화 등 내구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