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벤츠에 ADAS 전방카메라 공급...전장 사업 다각화 '가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독일 자동차 제조그룹 '다임러 AG'와 공동 개발한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전방 카메라를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에 탑재한다고 6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번 양산 경험을 기반으로 전장 사업 포트폴리오를 더욱 다각화할 계획이다.

ADAS 전방 카메라는 다양한 교통정보를 수집하는 주요 부품으로 자동차 '눈' 역할을 한다. 자동긴급제동(AEB), 차로유지보조(LKA), 차로이탈경고(LDW), 정속주행보조(ACC), 교통표지판 자동인식(TSR), 지능형 전조등 제어(IHC)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이 부품에는 LG전자 VS사업본부가 독자 개발한 알고리즘을 적용했다.

자동긴급제동와 차로이탈경고는 내년부터 미국, 독일 등 여러 국가에서 출시하는 모든 차량에 적용이 의무화된다.

자동차는 카메라를 통해 주변에 움직이거나 정지한 물체를 모두 파악하고 충돌 위험이 있으면 자동긴급제동 기능을 작동시켜 스스로 멈춘다. 차로유지보조, 차로이탈경고 기능으로 운전자가 차선을 이탈하는 것을 방지하고 정속주행보조로 다른 차량과 안전거리를 유지한다.

교통표지판 자동인식은 주행 경로에 있는 교통표지판과 신호등 표시를 인지해 속도 조절, 정지 등을 운전자에게 안내한다.



LG전자_ADAS전방카메라
<LG전자_ADAS전방카메라>

지능형 전조등 제어는 야간 주행 시 반대편 차량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도록 헤드라이트 상향등 조도와 위치를 자동으로 조정해준다. 이 카메라는 LG전자의 이동통신, 커넥티비티, 이미지 인식 분야 기술과 노하우를 반영했다.

진화한 인공지능(AI)과 딥러닝 기술로 도로와 교통 상황에 실시간 대응할 수 있다.

LG전자는 개발단계부터 다임러와 긴밀히 협업해 완성한 ADAS 전방 카메라가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차량의 안전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수주를 계기로 LG전자는 전장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더욱 힘을 실을 계획이다.


LG전자_ADAS전방카메라
<LG전자_ADAS전방카메라>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미래 자율주행 시대를 준비하며 더욱 안전한 주행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임러와 함께 10여년간 많은 시도와 고민을 해왔다”며 “현재 수준에 만족하지 않고 보다 진보한 제품을 개발하고 기술 경쟁력을 높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ADAS 전방카메라가 장착된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차량.
<LG전자 ADAS 전방카메라가 장착된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차량.>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