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모빌리티, 주차장 서비스 '중개'만 한다...'직접 진출' 카카오와 대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과 상생 MOU

양성우 티맵모빌리티 MOD2 그룹장(왼쪽)과 김호정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이 플랫폼사-설비사간 상생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다.
<양성우 티맵모빌리티 MOD2 그룹장(왼쪽)과 김호정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이 플랫폼사-설비사간 상생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다.>

티맵모빌리티가 주차시장에서 직접 진출하지 않고 플랫폼 중개만 하기로 했다. 주차설비사와 역할 분담을 통해 상생하기 위해서다. 주요 랜드마크를 중심으로 직영 주차장(운영대행)을 늘려가는 카카오모빌리티와 대비된다.

티맵모빌리티는 지난 7일 한국주차설비공업협동조합과 플랫폼사-설비사간 상생 체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8일 밝혔다.

양측은 플랫폼사와 주차설비사 역할을 구분해 협력하기로 했다.

양성우 티맵모빌리티 MOD2그룹장은 “플랫폼사들이 주차장 사업에 직접 진출하는 케이스가 증대되며, 주차설비 관련 기업들 고민이 커지고 있다”며 “플랫폼사로서 주차설비업계와 각자의 장점과 역할에 충실하며, 주차 편의성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티맵모빌리티는 주차설비 관련 입찰에 참여하지 않고, 주차설비사들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데 집중한다. 티맵(TMAP) 플랫폼으로 주차장을 중개해 이용률을 높이고, 앱내 결제 서비스를 지원해 고객 편의성을 높인다. 또 관련 데이터를 독점하지 않고 주차설비사에 공유한다.

주차설비사는 차량이 주차장에 입차할 때 동작하는 차량 번호인식기, 차단기 등 하드웨어(HW)와 관련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한다. 이를 기반으로 스마트 주차설비 보급을 확산하고 티맵 플랫폼과 연동하는 데 협조한다.

주차설비사는 대부분 중소기업으로 그동안 디지털 전환이 제한적으로만 이뤄져 왔다. 이번 협력을 통해 티맵모빌리티의 도움을 받아 서비스를 고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반면 또 다른 플랫폼사 카카오모빌리티는 주차장 운영을 대행하는 직영 주차장을 늘리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에버랜드,코엑스, 서울대공원 등 랜드마크 주차설비 입찰에 직접 참여, 사업자로 선정돼 운영 중이다. 주차설비 HW는 자체 역량이 없어 국내업체 실리콘브릿지, 다온텍뿐 아니라 일본업체 아마노로부터 공급받고 있다. 스마트 주차설비 관련 모든 SW는 카카오모빌리티가 개발하고, 주차설비사에는 HW만 주문한다.

주차설비 업계에선 지난해 카카오모빌리티가 시장에 직접 진출하자 사업 확대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주차설비사들이 SW 역량을 잃고 단순히 HW 납품 하청업체로 전락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플랫폼 기업이 제휴 주차장 데이터를 활용해 향후 해당 주차장 입찰에 참여하는 게 부당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미 자사 전용 표준화 장비 납품을 요구하며 제조업체를 종속화시키고 있다”면서 “플랫폼사는 중소기업 사업영역을 우회적으로 침해하기보다 각자 역할을 수행하는 상생의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