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정감사]"디지털 뉴딜, 수도권 지역 집중"…여·야 질타 이어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 디지털 뉴딜 사업이 수도권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디지털 뉴딜 핵심인 '데이터댐' 구축 사업에 금액 기준으로 71%가 수도권에 집중됐다”면서 “수도권과 지역 간 신청기업은 50대 50 비율인데 결과적으로는 수도권 기업 중심으로 사업이 진행된다”고 지적했다.

홍석준 의원(국민의 힘)도 “인공지능 학습용데이터 구축사업 지역별 참여기관을 보면 수도권이 366개로 압도적으로 많다”면서 “인공지능과 같은 신기술 기업 뿐만 아니라 (데이터라벨링 등) 단순알바 형태 일자리도 수도권에 편향된 현상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원장은 “수도권에 편중된 것이 사실”이라면서 “우수한 지방 기업 참여가 확대되도록 과기정통부와 협의해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문용식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원장은 “수도권 편중 현상은 문제라고 인식한다”면서 “지역특화주제 개발 등 지역기업에 유리한 과제를 발굴해 지역기업 참여를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