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내 자산격차 심화…상위 20%가 하위 20%의 35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MZ세대(20~30대) 내의 자산 격차가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20~30대가 가구주인 가구의 평균 자산은 3억1849만원이으로 전년 대비 2200만원 증가했다.

전체 평균 자산은 늘었지만 세대 내 자산 격차는 확대됐다.

지난해 기준 20~30대 내 자산 하위 20%이 1분위의 평균 자산은 2473만원으로 전년 대비 64만원(2.6%) 늘었다. 같은 기간 상위 20%인 5분위의 평균 자산은 8억7044만원으로 7031만원(8.8%) 증가했다. 상위 20%의 평균을 하위 20%의 평균으로 나눈 값인 자산 5분위 배율은 2019년 33.21배에서 지난해 35.20배로 더 커졌다.

연령별로는 20대의 자산 격차가 30대보다 더 큰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0대 가구 하위 20%의 평균 자산은 844만원, 상위 20%의 평균 자산은 3억2855만원으로 나타났다. 하위 20%의 평균자산은 115만원(-11.9%) 감소했지만 상위 20%의 평균자산은 817만원(2.5%) 늘었다. 20대 가구의 자산 5분위 배율은 2019년 33.42배에서 지난해 38.92배로 악화했다.

지난해 30대 가구의 자산 5분위 배율 23.82배와 비교해도 크게 높은 수치다.

소득 격차는 20대가 30대보다 작았다. 20대 가구의 자산 분위별 소득을 분석한 결과, 상위 20% 자산을 가진 가구의 평균 경상소득은 5262만원, 하위 20%의 평균 경상소득은 2145만원이었다.

이에 따라 20대의 소득 5분위 배율은 2.45배로, 30대 소득 5분위 배율인 3.05배보다 낮게 나타났다.

김회재 의원은 “20대 가구의 자산 격차가 소득 차이가 아닌 부의 대물림 때문이라는 점이 간접적으로 드러났다”며 “우리 사회가 양극화 해소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조속히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다현기자 da2109@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