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코로나19 이후 급증한 중소기업대출 영세사업자 비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5인 이하 사업장, 대출 잔액 및 비중 추이

영세사업자의 중소기업 대출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동갑)이 12일 기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된 2020년 이후 2021년 8월까지 5인 이하 사업자의 중소기업 대출 잔액이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대비 37% 늘어난 97조5350억원을 기록했다.

5인 이상 사업장은 중소기업 대출 잔액도 늘었지만 고용 규모별로 비교했을 때도 비중이 커졌다. 코로나19가 확산된 2020년 중소기업 대출 5인 이하 사업장 비중이 5.4%포인트(P) 오르며 큰 증가 폭을 보였다. 연도별로 5인 이상 사업장의 중소기업 대출 비중을 자세히 살펴보면 2016년 37.6%, 2017년 38.3%, 2018년 41%, 2019년 43.7%, 2020년 49.1%, 2021년 49%를 각각 기록했다.

중소기업 대출 잔액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6년 133조5839억원, 2017년 141조8903억원, 2018년 151조1969억원, 2019년 162조1708억원, 2020년 186조401억원, 2021년 8월까지 198조8847억원이었다.

연도별 중소기업 대출 잔액 증가율은 코로나19가 확산된 2020년 14.7%로 가장 크게 증가했다. 전년 대비 상승률을 연도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2016년 6.2%, 2018년 6.6%, 2019년 7.3%, 2020년 14.7%, 2021년 8월까지 6.9%였다.

5인 이하 사업장의 전년 대비 대출 잔액 상승률을 살펴보면 2016년 8.1%, 2018년 14%, 2019년 14.3%, 2020년 28.8%, 2021년 8월까지 6.9%였다. 코로나19를 의식해 중소기업 지원 규모가 증가했고, 생활 형편이 어려워진 영세사업자들이 대출로 몰리는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중소기업 고용규모별 대출 비중 및 평균이자율(단위: 억원, %)

* 금융감독원 B2410보고서 기준

* 출처: 중소기업은행

[데이터뉴스]코로나19 이후 급증한 중소기업대출 영세사업자 비중
[데이터뉴스]코로나19 이후 급증한 중소기업대출 영세사업자 비중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