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SKT-삼성SDS, DID 공동사업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왼쪽부터) 신한은행 전필환 디지털그룹장, SKT 오세현 인증CO장, 삼성SDS 서재일 보안사업부장이 지난 12일 서울 SK-T타워에서 열린 블록체인 DID 기반 공동사업 협약식에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 왼쪽부터) 신한은행 전필환 디지털그룹장, SKT 오세현 인증CO장, 삼성SDS 서재일 보안사업부장이 지난 12일 서울 SK-T타워에서 열린 블록체인 DID 기반 공동사업 협약식에서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신한은행)>

분산신원확인(DID) 시장 확대를 위해 신한은행, SKT, 삼성SDS가 손을 잡았다.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SKT, 삼성SDS와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확인(DID) 서비스 공동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DID는 스마트폰에 신원 정보를 암호화해 저장한 후 개인정보 제출이 필요할 때 본인이 직접 개인정보를 선택해 제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개인정보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3사는 대기업 중심 모바일증명서 서비스 '이니셜 DID 컨소시엄' 주요 참여사다. 그동안 블록체인 네트워크와 제반 인프라 구축에 협력해왔다.

이번 협약으로 각 사는 △이니셜 서비스 제증명 사업협력 △DID 기반 신규 사업개발 협력 △공동 사업 구조 개발 등으로 DID 서비스 확산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이니셜 DID를 활용해 대출·예금 상품 신규에 필요한 서류를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도록 구현해 고객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니셜 대학 제증명 서비스를 활용해 대학 졸업(예정)·재학·성적 증명서 등이 필요한 외부 서비스 이용 시 서류 발급없이 자동 검증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DID는 보안성과 편의성을 바탕으로 고객 중심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기반 기술”이라며 “DID 기반 혁신적인 미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