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창경센터, 스타트업-중소기업 밋업 프로그램 상생협력 모델로 각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경식)가 추진하는 '스타트업-중소기업 밋업(Meet Up)프로그램'이 신사업을 원하는 중소기업과 개발제품의 양산을 희망하는 스타트업간 상생 모델이 되고 있다.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2019년부터 지금까지 스타트업-중소기업 밋업 프로그램(이하 밋업 프로그램)을 통해 지적재산권 및 무형자산 39건, 투자유치 6건, 수출 4건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13일 밝혔다.

밋업 프로그램은 신사업을 모색하거나 개발단계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찾고 있는 중소기업의 니즈가 창업기업의 창의성과 결합해 빠른 기간내 제품을 개발 및 양상할 수 있도록 상호협력하는 사업이다. 2019년부터 올해까지 3기째 운영중인 센터의 특화프로그램이다.

2019년과 2020년에는 15개팀이 프로그램에 참가해 고용창출 32명, 지적재산권 및 무형자산 획득 27건, 투자유치 3건, 수출 2건의 성과를 냈다.

올해는 10월 현재 10개팀이 참가 신규고용 15명, 지적재산권 및 무형자산 획득 12건, 투자유치 3건, 수출 2건의 성과를 거뒀다. 이 가운데 6개팀 12개사가 공동 지식재산권 취득을 위한 절차를 진행중이어서 추가적인 성과도 기대된다.

실제로 슈즈쿨러팀의 스타트업 스마트름뱅이는 삼광과 매칭, 휴대용 신발 습기제거 장치의 기술적 애로사항을 해결, 제조양산협약을 맺었다.

스마트름뱅이와 삼광이 협력해 개발 및 양산할 휴대용 신발 습기제거 장치
<스마트름뱅이와 삼광이 협력해 개발 및 양산할 휴대용 신발 습기제거 장치>

국내 최초로 미국 GM으로부터 전기차 범퍼 생산 롤포밍기용 웜가속기를 수주한 이스턴기어는 에이치와 협업, 제조라인을 에이치 사업장내에 구축했다. 개발중인 로봇 웜감속기에 대한 공동특허도 진행중이다.

이스턴기어가 미국 GM에 공급할 전기차 범퍼 생산 롤포밍기용 웜가속기
<이스턴기어가 미국 GM에 공급할 전기차 범퍼 생산 롤포밍기용 웜가속기>

치매노인을 위한 인지취약계층 실종방지시스템을 개발중인 씨앤에이치커뮤니케이션즈는 승우와 공동사업화 전략 및 생산관리에 대한 장기협력체계를 구축해 제품개발과 시장개척에 나서고 있다.

씨앤에이치커뮤니케이션즈의 인지취약계층 실종방지시스템
<씨앤에이치커뮤니케이션즈의 인지취약계층 실종방지시스템>

이경식 센터장은 “밋업 프로그램과 같은 지역기업 상생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등 괄목할만한 혁신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 모델이 확산돼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게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새로운 표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미=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