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뉴노멀 '콘텐츠 레저' 인기로 여가용 가전 판매 증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랜드 파워센터 용산본점에서 모델들이 TV를 소개하고 있다.
<전자랜드 파워센터 용산본점에서 모델들이 TV를 소개하고 있다.>

전자랜드(대표 옥치국)는 '콘텐츠 레저'가 뉴노멀로 자리 잡으며 올해 콘텐츠 시청을 위한 여가용 가전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전자랜드가 올해 1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가전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대비 75인치 이상 대형 TV는 34%, 태블릿은 21%, 노트북은 18% 판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고, 올해 연이어 나타난 한파와 폭염, 습한 날씨 등 변덕스러운 날씨 영향으로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콘텐츠 레저가 뉴노멀로 정착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특히 올해는 당초 예상하지 못했던 '2020 도쿄 올림픽' 인기 영향과 넷플릭스, 티빙 등 OTT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국내 콘텐츠 흥행이 더해져 콘텐츠 레저가 더욱 각광받았다. 위드코로나를 준비하는 상황에 돌입했지만, 4분기에도 OTT 서비스 신작 영화 및 드라마와 대형 e스포츠 대회 등으로 콘텐츠 레저와 여가용 가전 인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위드코로나 시대가 되더라도 코로나는 계속 존재하는 만큼 '콘텐츠 레저'가 레저의 한 축으로 자리잡아 관련가전 영역에서 지속적인 소비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전자랜드는 트렌드를 유심히 관찰하고 관련 제품을 구비해, 고객들이 여가용 가전을 손쉽게 비교 체험 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