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시스-솔루엠-쎄보모빌리티, 스마트 헬스케어·초소형 전기차 사업 기술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캠시스(대표 박영태)는 초소형 전기차기업 쎄보모빌리티, 전자부품 기업 솔루엠과 헬스케어·전기자동차 등 사업별 핵심 부품에 대한 개발과 양산 협력을 위한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박영태 캠시스 및 쎄보모빌리티 대표(오른쪽 두 번째), 전성호 솔루엠 대표(“ 세 번째)가 인천 송도에 위치한 캠시스 본사에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박영태 캠시스 및 쎄보모빌리티 대표(오른쪽 두 번째), 전성호 솔루엠 대표(“ 세 번째)가 인천 송도에 위치한 캠시스 본사에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들 회사는 이를 통해 스마트 헬스케어 전용 센서(모듈) 개발과 양산 그리고 전기차 차세대 배터리관리시스템(BMS) 개발·양산 검증 과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캠시스의 바이오 인식, 쎄보모빌리티의 전기자동차, 솔루엠의 반도체센서·BMS 등 3사가 보유한 기술역량을 결합해 스마트헬스케어·초소형전기차 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캠시스는 솔루엠과 협력해 스마트워치, 무선이어폰 등 웨어러블 기기에서 체온, 심박수 등 다양한 바이오 정보를 인식할 수 있는 스마트 헬스케어 센서 모듈을 개발, 양산할 예정이다. 양사는 제품 판매를 위한 영업 활동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쎄보모빌리티는 솔루엠과 전기차 차세대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제품화를 위해 협력한다. 솔루엠이 개발 중인 BMS와 배터리를 쎄보모빌리티의 차기 전기차 모델에 적용한다. 쎄보모빌리티는 BMS 전기차량과 배터리의 세부 데이터를 제공하고, 솔루엠은 이를 활용해 차기 전기차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양사는 화재 등 전기차 안전에 대한 우려를 낮추고, 배터리의 효율성은 더욱 높일 수 있는 새로운 BMS를 선보인다.

박영태 캠시스 대표는 “이번 솔루엠과의 협업을 통해 각 사가 가진 기술력과 노하우가 조화를 이루어 긍정적인 결과물을 낼 수 있다”면서 “향후 다양한 기업과 협력하는 등 점진적 전략 변화를 통해 기술력 향상뿐 아니라 새로운 기회 창출을 통한 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성호 솔루엠 대표는 “그동안 축적해온 전기, 전자 분야에서의 고도화된 기술력이 캠시스, 쎄보모빌리티와 충분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며 “이번 파트너십은 스마트 헬스케어 센서 및 전기차 산업 발전에 도움은 물론 각 기업들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중요한 걸음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솔루엠은 2015년 삼성전기 파워·튜너 사업부문에서 분사한 회사다. 세 가지 TV 핵심부품·보드를 하나로 통합한 3in1보드와 종이라벨을 대체하는 전자가격 표시장치(ESL) 사업을 벌이고 있다. 신규 사업으로 센서반도체·차세대 BMS기반 전기차 배터리 2차 사용 시장에 진출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