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S전선,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 개발

LS전선은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초전도 케이블은 송전 과정에서 전력 손실이 거의 없고 대용량 송전이 가능하다. 전자파도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 에너지 제품으로 꼽힌다.

LS전선의 초전도 케이블은 초전도층 구조를 개선했다. 전력 전송량을 기존 대비 20% 이상 늘리고 생산비는 10% 이상 절감한 것이 특징이다.

LS전선은 한국전력 전력연구원과 함께 2년간 연구개발(R&D)을 통해 23㎸급 3상동축 초전도 케이블을 개발했다. 국제전기표준회의(IEC) 규격도 획득했다. LS전선을 비롯해 전 세계 3개 업체가 개발에 성공했고 국제인증 획득은 LS전선이 처음이다.

한국전력은 내년 추진하는 '초전도 플랫폼 사업'에 차세대 모델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LS전선이 2019년 세계 최초로 초전도 케이블을 상용화한 데 이어 차세대 제품의 상용화도 앞서갈 것으로 기대된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트렌드에 힘입어 북미와 유럽 등을 중심으로 초전도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국내 상용화 경험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차세대 초전도케이블
<차세대 초전도케이블>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