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TI, '몰카' 잡는 정밀 복합 탐지기 시범서비스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이 불법 몰래카메라(몰카) 탐지기 개발을 완료, 시범서비스를 통해 도심 내 공공시설 안전 강화에 앞장선다.

KETI, '몰카' 잡는 정밀 복합 탐지기 시범서비스 착수

KETI는 13일 고양시 일산호수공원에서 정밀 복합 몰래카메라 탐지기 실증 시연 및 시범서비스 착수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이재준 고양시장과 더불어민주당 홍정민 의원(경기 고양시병), 김영삼 KETI 원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KETI가 개발한 탐지기는 지능화된 불법 카메라로 취득한 데이터가 무선으로 전송될 때 발생하는 데이터 신호를 실시간으로 감지한다. 이를 시설물 관리자 휴대전화나 컴퓨터로 실시간 전송, 신속히 불법 카메라를 제거할 수 있다.

KETI는 지난 2019년부터 경찰대학, 이너트론, 이오시스템 등 유관 기관·기업과 기술 개발에 착수해 초소형 몰래카메라 탐지 모듈을 개발했다. 일반인이 사용 가능한 스마트폰 액세사리 형태 탐지기와 전문가용 열 영상 카메라를 제작하는 등 시제품 성능을 지속적으로 검증 및 개선했다. 이번 불법 몰카 탐지 시번 서비스는 이런 노력의 성과다.

KETI는 고정형 탐지기를 일산 호수공원 내 화장실 3개소에 설치했다. 약 1년간 시범서비스를 운영한 후 기기를 공원 측에 기증, 지속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영삼 KETI 원장은 “고정밀 불법 촬영 탐지 기술은 향후 군사 및 산업 보안 등 영역에도 진출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탐지기에 활용된 RF 기술, 적외선 기술, 이미지 프로세싱 기술은 향후 스마트시티, 드론, 첨단 센서 등 4차 산업 분야에 적용돼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번 탐지기 시범서비스는 행정안전부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이 총괄기관으로서 사업을 기획, 관리, 평가하고 KETI가 주관기관으로 기술 개발을 수행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