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출시 '애플워치8', 3가지 사이즈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더 큰 디스플레이 탑재…다양한 건강 모니터링 기능 지원”

애플워치 시리즈7. 사진=애플
<애플워치 시리즈7. 사진=애플>

애플이 내년 출시할 8세대 애플워치를 3가지 크기로 제공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애플워치가 두 가지 이상의 사이즈로 나올 것이란 전망은 이번이 처음이다.

IT 전문매체 폰아레나는 12일(현지시각) 디스플레이 분석가 로스영을 인용해 오는 2022년 출시 예정인 애플워치8이 더 큰 디스플레이를 탑재, 총 3가지 크기로 제공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시리즈8의 정확한 화면 크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로스영은 트위터를 통해 “시리즈8에서 더 큰 화면을 보고 싶은가?”라며 내년 모델이 7세대보다 더 큰 디스플레이를 갖출 것임을 암시했다. 또 “3가지 사이즈로 제공되어도 놀라지 말라”고 덧붙였다. 애플은 앞서 38mm, 42mm 등 다양한 크기의 애플워치를 선보인 바 있으나 케이스 크기는 모델별로 2가지뿐이었다.

애플은 지난달 공개된 애플워치7에서 3년 만에 디스플레이 크기를 키웠다. 시리즈4부터 동일하게 유지되어온 화면 크기가 약 20% 넓어졌다. 다만 본체 크기도 소폭 증가했다. 전작은 40·44mm, 시리즈7은 41·45mm로 제공된다.

평면 디자인이 적용된 애플워치 예상 렌더링. 사진=FrontPageTech
<평면 디자인이 적용된 애플워치 예상 렌더링. 사진=FrontPageTech>

공개 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각지고 평평한' 디자인은 올해가 아닌 내년 시리즈를 위한 것이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애플이 몇 달 전부터 8세대 애플워치 디자인 사전 작업을 시작했으며, 개발 과정을 고려했을 때 시기가 맞아떨어진다는 것이다.

내년 시리즈8은 새로운 센서를 탑재, 혈압·체온 등 다양한 건강 모니터링 기능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애플워치7에는 아쉽게도 추가되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혈압 상승을 경고하는 센서와 출산 계획을 도와줄 체온계를 애플워치에 탑재할 계획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도입 시기는 이르면 내년 중으로, 8세대에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피를 뽑지 않아도 간편하게 혈액 속 포도당 수치를 감지하는 '무채혈 혈당 측정' 기능은 도입 시기가 불투명하다. WSJ는 “현재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기능 중 하나”라며 “(애플은) 수년간 비침습적 방식을 연구해 왔지만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 또한 해당 기술이 앞으로 몇 년간 상용화될 가능성은 낮다고 내다봤다.

한편 애플은 내년 애플워치8 시리즈와 함께 보급형 '애플워치SE' 후속 모델과 스포츠 기능을 강화한 '어드벤처 에디션' 애플워치 등을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