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의 딸' 박현경 “코스 잘 알아... 이점 살려 플레이할 것"[동부건설 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익산의 딸' 박현경 “코스 잘 알아... 이점 살려 플레이할 것"[동부건설 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박현경(한국토지신탁)이 스폰서가 주최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출전에 앞서 각오를 드러냈다.

박현경은 14일부터 나흘간 전라북도 익산시에 위치한 익산CC(파72)에서 열리는 KLPGA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총상금 10억 원, 우승상금 1억 8천만 원)에 출전한다.

박현경은 “처음으로 메인 스폰서 대회가 열려 남다른 의미가 있다. 자부심을 갖고 잘하고 싶다. 또 고향인 익산에서 대회가 열려 더 의미가 크다.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고 경기가 잘 풀렸으면 좋겠다"며 "응원에 보답할 수 있는 플레이 펼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LPGA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은 올해 신설된 대회다. KLPGA투어 최초로 홀별 성적에 따라 점수를 매겨 합산 점수로 승부를 가리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화면제공=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조직위원회

익산=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