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 전 국민 대상 금융투자 교육 '알투플러스'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투자협회, 전 국민 대상 금융투자 교육 '알투플러스' 개시

금융투자협회(회장 나재철)는 전 국민 대상으로 금융투자 교육을 지원하는 '알투플러스' 교육플랫폼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알투플러스는 금융투자의 기본소양을 학습할 수 있는 무료 교육 플랫폼이다. '알고하는 투자'의 앞 글자와 플러스의 합성어다. 투자의 기본인 리스크(Risk)와 수익(Return)의 이니셜인 두 개의 'R'의 상징하기도 한다.

인공지능(AI) 모델을 기반으로 개인의 투자역량을 종합적으로 측정·진단하고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투자자가 자신만의 투자 원칙과 방법을 정립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을 서비스 목표로 한다.

2개의 진단 서비스(GI진단, 미니진단)와 2개의 학습도구(금융투자 콘텐츠몰, 표준교재)로 구성됐다. GI(Good Investor Index)진단은 주식투자와 관련한 일종의 '종합검진' 서비스다. 이용자가 30개 문항을 풀면 이용자의 투자성향, 행동편향, 투자지식 등 종합 투자진단 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

미니진단은 금융투자 전반에 관한 개념 이해도를 측정한다. 표준교재 기반 20문항을 풀이하면 상세 분야별 점수와 상대평가 정보를 통해 본인의 지식 수준 및 부족한 부분을 파악할 수 있다.

협회는 알투플러스를 널리 보급해 많은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11월 전국대학생투자동아리연합회와 공동으로 '알투플러스 서포터즈'를 발족하고, 12월에는 일선 중고교 및 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학업 현장으로 저변을 확장한다.

또한 내년에는 금융투자상품 전반을 포괄하는 라인업으로 진단 콘텐츠를 확충한다. 고령층 맞춤형 콘텐츠도 추가해 알투플러스가 전 연령대가 고루 향유할 수 있는 종합 교육 플랫폼으로 발전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금융소비자를 보호하고, 우리나라가 금융강국으로 발돋움하는 가장 확실하고 효과성 있는 방법은 스마트 투자자를 많이 만드는 것”이라며 “그러한 역할에 금융투자업계가 항상 앞장설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