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신규 대출 중단...18일부터 누구나 가입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토스뱅크, 신규 대출 중단...18일부터 누구나 가입 가능

토스뱅크가 신규 대출을 중단했다.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총량규제를 위해 토스뱅크에게 배정한 5000억원 한도가 출범 10일 만에 소진됐기 때문이다.

토스뱅크는 신규 대출을 연말까지 중단한다고 14일 발표했다. 토스뱅크가 지난 5일 출범과 동시에 출시한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비상금대출, 사잇돌대출 등 가계대출이 모두 중단된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정부의 가계부채 안정화 정책을 준수하고, 시장의 상황을 모두 고려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연 2.0% 수시입출금식 예금통장은 사전신청자 뿐 아니라 모든 고객에게 발급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현재 토스뱅크의 통장을 발급받기 위해 기다리는 사전신청자수는 115만명에 달한다. 18일부터는 사전 신청 여부와 무관하게 모든 고객이 토스뱅크의 계좌를 열 수 있게 된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