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리셀 플랫폼 '크림', 10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크림
<크림>

한정판 리셀 플랫폼 '크림'이 벤처캐피털(VC) 알토스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 미래에셋캐피탈으로부터 10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14일 밝혔다.

크림은 앞서 지난 3월 2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으며, 6개월 만에 기존 투자자들로부터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로서 누적 투자금액은 총 1400억원으로 업계 최대 규모다.

크림은 지난 해 3월 법인 설립 후, 후발주자로 리셀 플랫폼 시장에 뛰어 들었다. 월 거래액은 작년 동기간 대비 5배 이상 성장했다. 최근에는 스니커즈를 넘어 스트릿웨어와 명품 등 신규 카테고리를 넓혀가고 있다.

크림 서비스 가입자 수는 160만명을 돌파했다. 2030 회원이 전체 80%에 달한다. 또한 MZ세대 패션 정보 교류를 위한 강력한 커뮤니티를 구축해 새로운 패션 커머스 플랫폼으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4050 세대 이용자들에게도 타깃을 넓혀가고 있다.

크림은 일본 1위 한정판 거래 플랫폼인 스니커덩크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소다'에 지난 7월 300억원을 투자하기도 헀다.

김창욱 크림 대표는 “신규 카테고리와 타깃 확장 및 해외 시장 진출을 함께 할 인재 영입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희은 알토스벤처스 파트너는 우리나라를 넘어 아시아 시장 No.1 한정판 거래 플랫폼으로 성장해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