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포항에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설립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타당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모습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타당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모습>

경북도가 포항에 국내 최초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설립을 추진한다.

도는 15일 포항 동부청사에서 지역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설립 기본 구상 및 타당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은 기후변화와 미래 탄소중립 실현을 주제로 한 전시·체험공간, 각종 교육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연수시설, '빛·바람·물·소리'를 테마로 한 에너지 놀이터 등 야외 체험시설 등을 갖춘 복합시설이다.

경북도가 포항에 설립을 추진중인 국립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조감도
<경북도가 포항에 설립을 추진중인 국립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 조감도>

탄소제로를 모티브로 탄소의 'C'와 제로의 'O'를 형상화한 건축을 기본 컨셉으로 기획하고, 공간구성도 디지털 전환시대에 발맞춰 메타버스와 언택트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번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부처에 설립 필요성을 건의하고, 공모사업을 준비해 국비확보에 총력을 쏟기로 했다.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은 지난 7월 착공한 혁신원자력연구단지 감포 인근에 건립하고, 향후 원자력연구원과 공동으로 과학체험교육, 과학콘서트 등 다양한 과학문화행사를 열 계획이다.

이경곤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탄소중립은 전 세계적 관심이 집중된 미래지향적인 분야”라면서, “풍부한 에너지 자원을 갖춘 경북에 탄소중립 에너지 미래관을 설립해 관광활성화와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