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美 MIT와 2025년까지 200억원 규모 AI 융합연구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세계적인 미국 메사추세츠공대(MIT) 컴퓨터과학 인공지능연구소(CSAIL)와 향후 5년간 200억원 규모의 인공지능(AI) 분야 6개 연구과제를 수행한다고 18일 밝혔다.

GIST와 MIT는 국제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AI 기반 공동연구 수행 및 인력교류를 통해 국가 과학기술 발전과 AI 분야 양 기관의 연구 능력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AI 국제협력사업 일환으로 올해부터 2025년까지 총 5년간 200억원 규모의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연구과제에 참여하는 박사후연구원 및 대학원생 인력교류를 통해 AI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다.

미국 MIT 컴퓨터과학 인공지능 연구소(왼쪽)와 GIST 전경.
<미국 MIT 컴퓨터과학 인공지능 연구소(왼쪽)와 GIST 전경.>

GIST-MIT AI 국제협력사업 공동연구는 양 기관 2~3명의 연구책임자와 참여연구원으로 구성된 연구팀이 AI 분야 융합 연구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매칭 방식으로 하나의 연구그룹을 구성하고 공동연구과제를 수행하는 한-미 대학 간 과학기술 연구 교류 프로젝트다.

GIST는 지난 4월부터 김승준·홍진혁·김경중 교수와 MIT의 보이첵 매튜식·다니엘라 러스 교수가 연구팀을 구성, '인간중심 물리 시스템 설계를 위한 인간과 컴퓨터 상호작용(HCI) + AI 융합연구'를 주제로 연간 6억원 규모의 파일럿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중이다.

파일럿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MIT와 여러 협력방안에 대한 수개월 간 논의를 거쳐 지난 8월 최종 연구협약을 체결했다. 5개 공동연구 그룹을 추가로 선정하기 위한 과제공고에는 총 27개의 프로젝트가 지원했고 이 가운데 MIT가 지원한 과제 수는 15건으로 공동 연구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추가로 선정된 과제는 컴퓨터비전 및 AI분야 뿐만 아니라 로보틱스, 생명과학, 에너지 등 AI 기술을 이용해 높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융합연구(AI for X)도 포함됐다. MIT 세계적인 석학들이 지스트-MIT 공동연구과제에 과제책임자로 참여한다.

김기선 총장은 “MIT와의 국제협력사업은 AI분야의 우수한 연구 노하우 공유뿐 아니라 AI 인재 양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양 기관의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연구 수행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MIT CSAIL은 2003년 MIT 컴퓨터과학 연구소와 인공지능연구소가 합병하면서 탄생하였으며, MIT 내 단일 연구소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CSAIL 연구자는 900여 명에 달하며 컴퓨팅 분야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튜링상 수상자를 10명이나 배출했다. 연간 연구비는 약 760억 원 규모이며 알고리즘&이론, AI & 머린러닝(ML), 그래픽스& 비전 등 AI 분야 전반에 활발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