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물산업 대표단, 미국 물산업전(WEFTEC) 참가...해외 진출 타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 물산업 대표단이 미국 시카고에서 18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세계 최대 미국 물산업 전시회에 참가, 대구 물기업 해외진출을 타진한다.

대구시는 미국 물환경연맹 물산업전(WEFTEC)에 그린텍, 제이텍, 오코셋 등 지역 물관련 7개사와 한국물기술인증원 등 전문가 29명으로 구성한 물산업 대표단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시기간동안 미국 진출의 필수인 인증교류를 위한 미국위생재단(NSF)와 양해각서를 맺고, 전시관 참여를 통한 홍보, 세계 물기술 동향 파악, 바이어상담 등 물기업 해외진출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돌아올 예정이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번 전시회에서 대구시는 환경부와 대구-한국관 공동전시관을 함께 운영한다. 펌프와 차염발생장치, 초음파유량계, 터보블로워 등 다양한 기업제품을 전시한다.

한국물기술인증원은 18일 세계적인 인증기관인 NSF와 MOU를 교환한다. NSF는 물산업과 공중보건 분야 최대 인증기관 미국환경보호국(EPA)와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전문성을 인정받은 곳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물산업분야 인증 및 검증 국제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우리 기업이 미국시장 진출 및 국내 인증 수준을 높이기 위해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전시회 참가는 코로나19로 기업 간 대면이 더욱 귀한 시간으로 물기업들에게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많은 물기업들이 쉽게 해외진출을 할 수 있도록 제도적 경제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