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현 전 한화자산운용 대표, 인비저닝파트너스 합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용현 전 한화자산 대표, 임팩트 투자사 인비저닝 파트너스 공동대표<=사진=한화자산운용>
<김용현 전 한화자산 대표, 임팩트 투자사 인비저닝 파트너스 공동대표<=사진=한화자산운용>>

임팩트 벤처캐피털 인비저닝파트너스(인비저닝)는 공동대표로 김용현 전 한화자산운용 대표가 새롭게 합류했다고 18일 밝혔다. 제현주 대표와 함께 인비저닝을 이끌며 투자 가치를 제고하고, 선도 임팩트 투자사로서 글로벌 차원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용현 대표는 국내외 주식 및 채권, ETF, 글로벌 자산배분 솔루션, 벤처를 포함한 대체투자 등 다양한 투자 형태와 영역을 아우르는 경력을 보유한 투자 전문가다.

20년 이상 축적한 해외 투자 경험과 국내외 대기업, 투자사 및 자문사를 포괄하는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통해 인비저닝의 성장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할 전망이다. 특히 국제적인 협력이 중요한 기후기술(climate-tech)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솔루션을 발굴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는 포트폴리오 기업에 필요한 자원을 연결함으로써 상업화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김용현 대표는 2016년부터 5년간 한화자산운용의 최고경영자(CEO)로 재직하며 운용자산(AUM) 100조원 이상 종합자산운용사로 건실한 성장을 견인했다.

한화생명에서 대체투자사업부장을 역임했으며, 칼라일코리아 대표이사로 재직하며 한국 바이아웃 투자를 총괄한 바 있다. 미국 골드만삭스 뉴욕 본사에서 기업금융(IB) 업무를 맡았으며, 투자 업계로 전직하기 전 뉴욕 기반 로펌에서 변호사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시카고 대학교에서 물리학을 전공했고,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했다. 이후 컬럼비아 비즈니스 스쿨에서 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