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정 포스텍 교수, 미국물리학회 최고 영예 '석학회원'에 선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문정 포스텍 교수
<박문정 포스텍 교수>

박문정 포스텍 화학과·화학공학과 교수가 미국물리학회(APS) 최고 영예인 석학회원(Fellow)에 선임됐다. APS는 전하 고분자의 전기적, 이온 수송, 기계적 특성에 대한 분자 구조와 자가 조립 나노 구조의 역할을 설명하기 위한 창의적이고 통찰력 있는 연구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 교수는 2009년 포스텍에 부임, 고분자 전해질 합성분석, 이온채널구조-전도도 상관관계, 고분자 액추에이터 등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발표했다. 지난 2017년에는 APS로부터 한국인 최초로 '딜런 메달'을 수상하기도 했다.

APS는 엄격한 심사를 거쳐 정회원 중 0.5% 이내 인원만을 석학회원으로 선임한다. 이번에 선정된 석학회원 중 국내 대학 소속은 박문정 교수가 유일하다. 석학회원 증서는 내년 3월 미국 시카고에서 열릴 미국물리학회 총회에서 수여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미국물리학회 석학회원에 선임된 포스텍 교수는 총 6명이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